안녕하세요. 오늘은 고슴도치를 키운다면 어떤 장점과 단점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세상에는 많은 애완동물이 있는데요. 모든 애완동물들이 각각의 장점과 단점이 있을겁니다. 귀여운 아이들을 입양하기 전에 이러한 것들을 파악하고 끝까지 책임지는 '사람'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먼저 단점부터 소개해드릴께요.

첫째로, 이건 고슴도치만의 것은 아닌데요. 고슴도치는 여러분의 삶 가운데 있게 될것이라는 것입니다. 고슴도치는 살아있는 생명입니다. 야생에서 자연의 순리를 이겨내며 살아가야 하는게 아닌이상, 여러분이 보살펴줘야 하는 대상이라는 것입니다. 이걸 단점이라고 말하기에는 좀 그렇지만 여러분의 집에 하루종일 있게될 고슴도치들은 여러분의 보살핌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둘째로, 고슴도치는 가시가 있어요. 물론 따갑습니다. 지금 제가 하고 있는 경험상 새끼때 가시갈이 하기전이 더 많이 아픈것 같습니다. 그래도 항상 이런것은 아닙니다. 조금만 익숙해지면 가시를 그렇게 많이 세우진 않습니다. 뒤로 눕히지요. 물론 이렇게 되기까지도 시간이 필요합니다.

셋째, 고슴도치는 여러분을 문앞에 나와서 반겨주지 않습니다. 요 아이들이 좀 많이 시크합니다. 어떤글을 찾아 읽어보니 고슴도치들은 주인의 생활 스케쥴에 적응을 하고, 특히 주인이 놀아주는 시간에 익숙해져서 그시간을 기다린다고 합니다. 그래서 때로는 우리 벽에 메달리거나, 주인목소리를 듣고 은신처 밖으로 머리를 내밀거나, 주인손위에서 편안히 잠들거나 한다네요. 그런데요, 주인의 이 기대치가 개나 고양이들이 하는것 만큼 올라가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저도 더 길러보고 교감해봐야 알겠지만 일단 많은 사례들을 인터넷에서 조사해본결과 거의 시크하다는 겁니다. 좀 친해지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 아이입니다.

넷째, 고슴도치는 화장실에 갈줄 모른다? 요건 반은 옳고 반은 아닌것 같습니다. 왜냐면요, 일단 결론은 고슴도치에게 화장실을 가르치는 것은 가능합니다. 제경험상으로는요. 저는 원래 고슴도치 한마리를 기르고 있었는데요. 화장실이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정말 아무데나 배설을 하더군요. 그러다가 한마리를 더 입양했는데 이 아이를 입양할때 우리안에 화장실이 있는것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이아이는 90%정도를 화장실에서 일을 보더군요. 이것은 우리안의 변의 분포도를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원래 기르던 한마리도 화장실 박스를 따로 설치해주고 밑에 까는 것을 다른 종류로 해주었으며, 화장실 외에 배설한 변들을 화장실로 옮겨놓았더니 차차 화장실에서 일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예외도 있습니다. 제가 볼때는 고슴도치는 운동을 많이 하거나, 무서우면 그 자리에서 일을 보는경우도 있습니다. 가장 많은 경우가 쳇바퀴에서 그대로 변을 보는 경우죠. 이아이들이 건강하다면 쳇바퀴를 거의 침흘리듯 미친듯이 타기때문에 변따위는 중요치 않은듯 합니다.

다섯째, 고슴도치는 야행성이다. 하.....사실 전 이것때문에 좀 괴로웠습니다. 여러분 고슴도치들만의 방을 따로 만드실 여력 안되실겁니다. 그리고 고슴도치는 따뜻하게 지내야 하기때문에 왠만하면 방에서 지내실 겁니다. 그리고 잠을 청하려 하실때 불을 끄시겠죠? 그러면 고슴도치들은 각자의 은신처로부터 나와서 놀기 시작합니다. 전 다른 소리는 다 참을수 있었는데 쳇바퀴돌리는 소리는 도저히.....

여섯째, 고슴도치는 문다. 네. 오늘도 물렸습니다. 보통 안팅이라는 행위를 하거나, 위협을 느끼면 무는 것 같습니다. 저랑 좀 오래 살은 아이라서 안팅은 아닐꺼고 제가 뭔가 잘못했나봅니다.ㅠㅠ. 무는 강도는 새끼때는 아프지도 않고 상처도 안나는데 성체가 되면 좀 아픕니다. 상처도 나구요. 그래도......견딜만 합니다.

일곱째, 고슴도치는 여러 정보가 좀 부족한 동물입니다. 아직 의료적인 면이나 키우는 요령등에대해 개나 고양이만큼 깊이 있는 정보들이 많지는 않은 시점입니다. 여러 인터넷 메체를 통해 고슴도치를 키우시는 분들이 고군분투 하고 계시고 있습니다.

음.....여태껏 제가 느껴온 단점은 이정도입니다. 원래 장점까지 다해서 글을 쓰려고 했으나 장점이 더 많은지라 글이 엄청길어질듯 해서 쉬어가겠습니다.^^;;담에 또 뵙겠습니다.

 

Posted by 이라이져

사람은 뒷일을 본후에 닦을 수마~~~ㄶ은 것들을 찾아왔습니다. 물론 가장 처음 했던행위는 '손에 무엇인가를 쥐는' 행위였던거죠. 예를들면, 지푸라기, 조개껍데기, 나뭇잎 등이 가장 흔했겠죠. 그리고 문명이 많이 발달한 후에는 신문지, 잡지등의 인쇄물이 많이 쓰여왔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사용해보신분이라면 알겠지만, 참고로 그부분은 몸의 외부로 들어나는 피부중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약한부분입니다. 그래서 그동안에 사용했던것들은 고통을 수반하기 일수였죠. 그래서 말입니다. 아래의 이야기를 읽을때 감사하는 발명하신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듯 합니다. 

 

아프지 않기 위한 첫번째 발걸음...

누군가의 밑을 닦는데 썼던 최초의 생산품은 마닐라 마 껍질에 알로에 즙을 스며들게 한것이었습니다. 요놈은 말이죠 1857년도에 뉴욕의 기업가 Joseph Gayetty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근데 요사람이 요걸 만든 목적이 치질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다고 하네요. 이분 이게 정말 자랑스러우셨나 봅니다. 자신의 발명품에 자기이름을 새겼습니다. ^^;;;;. 그런데 말이죠. 별로 재미를 못봤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이미 무료로 나눠주는 간행물로 일처릴를 하는데 익숙해져 있었단거죠. 그래서 많은사람이 요 소중한 발명품에 돈을 쓰지는 않았습니다.

두루마리 마침내 등장 그리고 아이 부끄러^^;;

이후 '밑닦는 종이'는 Clarence과 E.irvin 형제들에의해 한걸음 더 도약했습니다. 이 사람들의 업적은 '두루마리'의 형식을 대중화 시켰다는겁니다. 이분들은 앞의 분보다 조금 더 성공했는데 그 이유는 판매망을 호텔이나 잡화점까지 넓혔다는데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것을 사용하는데 미국인들의 '쑥쓰러움'을 없애는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했죠. 마치 우리가 처음 비데를 만났을때와 마찬가지로 말이죠. 무려 1930년도까지....

쨌든 시간은 흐르고, 점차 이 물건은 미국인들의 삶에 주 구성원이 되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이후에 기술이 적용되기 전까지는 그렇게까지 대중화되지 못했습니다.

화장지 대중화의 성공

19세기말에는, 마침내 수세식 변소들이 도입되기 시작했는데요. 요거는 그때당시에 사용하던 옥수수 껍질이나, 코코넛 껍질이 배관에 주는 데미지를 최소화하기 위함이었다고 합니다. 잇따라서 배관에 영향을 덜주는 일명 '화장지'가 의사와 배관공들에게 추천을 받기 시작했지요.

1900년도 초까지만 해도 화장지는 아직까지 의약품이었습니다. 하지만 1928년 Hoberg Paper Company가 새로운 시도를 했습니다. 브랜드 네임을 'Charmin'이라 하고, 그곳에 아름다움 여성을 묘사하는 로고를 넣으라! 였는데요. 이것은 화장지의 여성스러운 부드러움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우리가 그것을 어디에서 사용하는지에 대한 인식을 감소시켜 미국인들이 가지고 있던 부끄럼움을 덜어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Charmin'의 성공은 놀라운 것이었습니다.

1970년도 부터, 미국인들은 화장지없는 화장실은 생각도 못하게 되었습니다. 일례로 저녁방송 쇼에 한 사회자가 나와서 화장지 부족사태에 대한 농담을 던졌는데요. 시청자들은 이게 농담인지도 모르고 당장 가게로 달려가서 매점매석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고 합니다.

현대에 이르러서 미국인들은 일년에 60십억 달러 (한화로 약 7조원) 정도의 화장지를 소비합니다. 하루 한 사람당 57칸정도 쓰고요.

ㅎㅎ 오늘은 화장지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재미로만 읽으시고, 내일도 상쾌한 아침인사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라이져

안녕하세요. 오늘은 피아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피아노 이전의 피아노 Harpsichord

피아노 이전의 작곡가들은 주로 Harpsichord라는 악기가 표현할 수 있는 방법에 국한되었습니다. 이 악기의 생김새는 옆에 있는 사진처럼 그랜드 피아노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Harpsichord에는 명백한 한계가 있었는데요. 소리의 크고 작음을 조절 할 수 없었다는 점입니다.

이런 한계의 이유는 악기의 구조에 있었습니다. Harpsichord의 내부는 현악기에서 가져왔는데 다만 기타나 바이올린류처럼 현에 직접 손가락을 튕기는 것은 아니었구요. 건반을 누르면 악기 내부의 장치가 현을 뜯는 소리를 내주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건반을 얼마나 세게 누르든 발생하는 소리의 크기는 그리 다르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결국엔 Harpsichord가 연주할 수 있는 성격의 곡은 한정되어 있었습니다.

Harpsichord의 한계를 극복하다.

피아노 ,1709년에 Bartolomeo Cristofori에 의해 발명된 이 악기는 언뜻보면 외관상 Harpsichord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하지만 차이는 분명합니다. 바로 음을 발현해내는 장치의 차이이죠. Harpsichord가 현을 뜯는 소리의 악기였다면, piano는 일명 hammer-and-lever 라는 장치, 쉽게 말하면 작은 나무 망치로 현을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으로 그 과정이 바뀐것입니다. 이는 결과적으로 연주자가 얼마나 어떻게 건반을 누르냐에 따라 소리의 크기는 물론 색깔까지 변화시킬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 piano의 명칭은 pianoforte였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이는 악상기호 두개의 합성어로 piano는 여리게 forte는 강하게 입니다.

더욱 더 아름다운 음악으로

피아노는 등장이래로 작곡가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는 악기가 되었습니다. 최소 7옥타브, 최대12옥타브까지 표현할 수 있었고, 악보의 각음에 표현하고자 하는바를 건반을 누름으로써 듣고 표현해 낼 수 있었기 때문이죠. 그리고 피아노의 독보적인 장점은 바로 단독 악기에서 화음을 구현해낸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다양한 표현을 해낼 수 있는 악기 피아노는 작곡가들의 숨통을 틔어주며, 듣는 우리에게 한층 더 다채로운 음악을 누릴수 있게하 그야말로 혁신이었습니다.

Posted by 이라이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