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mmer-and-leve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1.12 [사람의 삶에 영향을 준 물건들] 피아노 (21)

안녕하세요. 오늘은 피아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피아노 이전의 피아노 Harpsichord

피아노 이전의 작곡가들은 주로 Harpsichord라는 악기가 표현할 수 있는 방법에 국한되었습니다. 이 악기의 생김새는 옆에 있는 사진처럼 그랜드 피아노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Harpsichord에는 명백한 한계가 있었는데요. 소리의 크고 작음을 조절 할 수 없었다는 점입니다.

이런 한계의 이유는 악기의 구조에 있었습니다. Harpsichord의 내부는 현악기에서 가져왔는데 다만 기타나 바이올린류처럼 현에 직접 손가락을 튕기는 것은 아니었구요. 건반을 누르면 악기 내부의 장치가 현을 뜯는 소리를 내주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건반을 얼마나 세게 누르든 발생하는 소리의 크기는 그리 다르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결국엔 Harpsichord가 연주할 수 있는 성격의 곡은 한정되어 있었습니다.

Harpsichord의 한계를 극복하다.

피아노 ,1709년에 Bartolomeo Cristofori에 의해 발명된 이 악기는 언뜻보면 외관상 Harpsichord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하지만 차이는 분명합니다. 바로 음을 발현해내는 장치의 차이이죠. Harpsichord가 현을 뜯는 소리의 악기였다면, piano는 일명 hammer-and-lever 라는 장치, 쉽게 말하면 작은 나무 망치로 현을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으로 그 과정이 바뀐것입니다. 이는 결과적으로 연주자가 얼마나 어떻게 건반을 누르냐에 따라 소리의 크기는 물론 색깔까지 변화시킬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 piano의 명칭은 pianoforte였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이는 악상기호 두개의 합성어로 piano는 여리게 forte는 강하게 입니다.

더욱 더 아름다운 음악으로

피아노는 등장이래로 작곡가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는 악기가 되었습니다. 최소 7옥타브, 최대12옥타브까지 표현할 수 있었고, 악보의 각음에 표현하고자 하는바를 건반을 누름으로써 듣고 표현해 낼 수 있었기 때문이죠. 그리고 피아노의 독보적인 장점은 바로 단독 악기에서 화음을 구현해낸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다양한 표현을 해낼 수 있는 악기 피아노는 작곡가들의 숨통을 틔어주며, 듣는 우리에게 한층 더 다채로운 음악을 누릴수 있게하 그야말로 혁신이었습니다.

Posted by 이라이져


티스토리 툴바